블로그 이사갑니다.

티스토리글의 이전이 에러니서 기존 글들은 기냥 티스토리에 두고 갑니다.


새 블로그에 올러 오세요.


http://9035log.com

'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블로그 이사갑니다.  (0) 2013.09.26
백만년만에 피규어 만들어 보다-HGUC 자쿠 스나이퍼  (0) 2013.09.11
주일 오후는 커피타임  (0) 2013.09.08
가족 첫 휴가(8.7-9)  (0) 2013.08.13
Posted by basileian

어릴 적에 아카데미 과학에 나온 탱크, 오토바이, 전차 같은 것을 조립하던 것이 아주 큰 즐거운 기억으로 남아 있다. 하지만 그 당시, 그것들은 살짝 비쌌고 자주 할 수 있는 놀이는 아니었다. 그렇게 유년의 기억으로만 남아 있던 일이 거의 30여년이 지나 다시 되살아 났다.


인터넷 서핑 중에 우연히 보게된 이 녀석. 내 눈엔 뽀대와 간지가 작렬...결국 가격 검색까지 해 본 결과 2만원도 되지 않는 가격...이건 질러야 해~~~~ 모드 였지만 구입이 여의치 않고, 과연 내가 이걸 다시 시작해도 될지 고민이어서 미뤄두었다.


그러다가 복합터미널에 건담베이스가 있다는 얘길 듣고 방문했다가 이 녀석을 다시 발견하고는 입양해 왔다.


거의 30여년 만에 해보는 일이라 그 사이 발전한 디테일에 놀라고, 맞추는 내내 침침해진 내 눈에 놀랐다. 니퍼나 칼이 없이 둔탁한 도구로 자르고 다음으려니 매끈하지 못하게 된 것이 좀 아쉽지만 이 정도면 봐줄만 하다. 예원이와 창윤이의 손으로 부터 지켜내야 하기에 결국은 차 운전석 앞에 고정시켜 주었다.

'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블로그 이사갑니다.  (0) 2013.09.26
백만년만에 피규어 만들어 보다-HGUC 자쿠 스나이퍼  (0) 2013.09.11
주일 오후는 커피타임  (0) 2013.09.08
가족 첫 휴가(8.7-9)  (0) 2013.08.13
Posted by basileian
교회 마치고 집에 오는 길에 아이들이 차에서 잠들면 아내와 함께 차 한잔 하는게 소소한 기쁨이다.


'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블로그 이사갑니다.  (0) 2013.09.26
백만년만에 피규어 만들어 보다-HGUC 자쿠 스나이퍼  (0) 2013.09.11
주일 오후는 커피타임  (0) 2013.09.08
가족 첫 휴가(8.7-9)  (0) 2013.08.13
Posted by basileian

우리 네 식구가 처음으로 휴가라는 것을 갔다.

목적지는 부산. 아내의 절친이 살고 있기 때문....

부산 가서 아내의 절친 집에 2박3일을 지냈다. 

부산갔는데 해운데 근처에는 가지도 않았으며 집 밖을 나간거라고는 첫 날 저녁에 아파트앞 놀이터에 단체로 나가서 논 것이 전부.

하지만 아내가 절친을 만나 원없이 수다를 떨 수 있어 좋았고 나에게도 나름의 쉼의 시간.







'My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블로그 이사갑니다.  (0) 2013.09.26
백만년만에 피규어 만들어 보다-HGUC 자쿠 스나이퍼  (0) 2013.09.11
주일 오후는 커피타임  (0) 2013.09.08
가족 첫 휴가(8.7-9)  (0) 2013.08.13
Posted by basileian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6)
My Story (4)
예원&창윤 (1)
하루의 흔적 (0)
읽고듣고보고 (1)

최근에 달린 댓글